이용후기

용유담에서 화계리까지 달빛 밟기

작성자
유진국
작성일
2016-09-14 14:37
조회
473


말이 씨가 된다더니 댓글이 씨가 되었다. 

이 이야기는 무심코 단 댓글 하나가 씨가 되어 싹을 틔우고 

그 덕분에(?) 내가 비 내리는 밤길을 여섯 시간이나 걷게 된 일화다. 


지리산길 인터넷 동호회 카페에 한 회원이 후기를 올렸는데 

마침 그 후기가 지리산 둘레길 옆에 있는 우리 집을 지나가는 구간이었다.  

나는 반가운 마음에 내가 살고 있는 운서마을을 지나는 이 엄청강변 길은 

보름날 달빛을 밟고 걸으면 참으로 바삭바삭한 길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늦은 밤 엄천강변을 지나다가 강에 빠진 보름달이 참 보기 좋았던 기억에, 

자랑질 하느라 그냥 달아본 댓글이었다.  

그런데 내가 무심코 단 이 댓글이 씨가 되어 그 회원의 가슴 속에서 

싹을 틔웠다. 그 회원은 달빛 밟기를 친한 친구들이랑 같이 

한번 하고 싶다는 답글을 달았고 나도 기회가 되면 기꺼이 

같이하고 싶다고 답글에 답글을 달았는데, 

그것도 사실은 맞춰본 장단이었다. 

서울에 산다는 사람이 정말 밤길을 걸으려고 

지리산까지 내려 오리라고는 생각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회원은 정말 추석에 달빛 밟기를 하겠다고 

친구 4명을 꼬셔서 내려왔고, 나도 내가 한말에 책임을 지느라 

마을 친구 김용대를 꼬셔 일곱 명이 용유담에서 화계리까지 

달빛 밟기를 하게 되었다.


사실 우리 일곱 밤도깨비가 기대했던 것은 

이효석의 ‘메밀꽃이 필 무렵‘에 나오는 꿈결같이 흐믓한 달빛 밟기였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그날 밤 내내 비가 오락가락했다. 

그것도 시작부터 세차게 내려 포기하자는 말까지 나오게 되니 

서울서 내려온 길동무들은 완전 울상이 되었는데, 

다행히 잠시 비가 그친 틈을 타서 출발을 할 수 있었다.


하늘이 온통 구름으로 덮혀 있었는데도 신기하게 

밤길이 어둡지는 않았다. 그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니 

반투명 효과였던 것 같다. 달빛이 창호지를 뚫고 방안을 

은은히 비춰주듯이 구름을 뚫고 엄천강 밤길을 밝혀주었던 것이다. 

출발은 했지만 또다시 비가 내려 세동마을 정자에서 한참 비를 피하다가 

다시 문정으로 걷는데 강 건너 골짝마을 풍경이 수묵화를 보는 것 같았다. 

옹기종기 모여 있는 마을 불빛들이 사방으로 빛의 투망을 던져 

산 구름을 잡고, 보이지 않는 달빛은 하늘 구름을 투과하여 

희미하게 산 능선을 그린다.


문정에서 운서 동지골을 지나는데 잠깐 보름달이 얼굴을 내밀었다가 

다시 구름 뒤로 들어가 버린다. 마치 너무 바쁘고 귀하신 몸이라 

인사만 하고 들어가는 것 같다. 일행은 적송 숲길을 지나 내리 꽂히는 듯한 

경사 길로 미끄러져 내려가 운서 강둑길을 걷는다. 

그리고 운서 소연정에서 잠시 쉬었다가 구시락재를 힘겹게 넘어 

동강마을로 들어선다. 동강 정자에서 다시 세차게 내리는 비를 피하고는 

자혜리 강둑길을 걸어 엄천강 하류인 화계리로 걸음을 이어가니 

새벽 4시가 넘었다. 비가 오면 정자로 피하고 비가 그치면 걷고, 

장장 6시간 걷거니 쉬거니 한 것이다.


일행은 화계에 미리 준비해 두었던 친구 김용대의 트럭을 타고 

용유담에 주차된 차를 찾으러 돌아갔는데 겨우 10여분 걸렸던 것 같다. 

6시간짜리 테잎이 10분 만에 되감기되는 동안 나는 

트럭 짐칸에 거꾸로 앉아 까무룩 잠이 들었다. 

침을 흘리며 꿈을 꾸었는데 어린 시절 동네 친구들과 

달빛을 밟으며 철둑길을 걷는 꿈이었다. 

내 인생 오십을 되감기하는 달빛어린 꿈이었다.

facebook twitter google
전체 3

  • 2016-09-16 16:55
    운서마을에 고향을 두신 분이기에 유년시절 산좋고 물좋은 고향마을 추억들로 가득하시니 글귀마다 감동적입니다. 용유담에서 엄천강따라 가는 둘레길이 떠오르는군요. 부드러운 포장길이라 달밤에 걷기에 무리가 없을 것 같은데 사방이 달빛으로 고요한 산중길을 여러분이 함께 옛이야기 나누며 걸어보는 것도 참 좋겠군요. 잠시 지난 추억에 머물다 갑니다.

  • 2016-09-18 10:49
    빗길에 고생하셨을 길동무님을 걱정하기 보다 '아! 나도 한번 걸어 보고 싶다' 라는 생각으로 가슴이 설레입니다. 지리산둘레길에 대한 사랑이 넘쳐나는 글 감사합니다. 다음에 한번 더 부탁드려도^^....

  • 2016-10-05 11:40
    엄청강변 옆 찻길 따라 몇번 지나갔는데.... 너무 좋아요.. 둘레길은 그 구간은 여직 남겨두고 있습니다. 동강에서 수철리까지는 해보았지요. 보름달이 뜨는 날 그 구간을 걷고 싶네요..^^

전체 44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지리산둘레길 이용후기 (2)
숲길 | 2014.08.20 | 추천 0 | 조회 2537
숲길 2014.08.20 0 2537
439
둘레길 구간 숫자 표시와 홈피 전체구간 표시에서 개별 구간정보의 연동 (1)
armor58 | 2017.04.10 | 추천 0 | 조회 173
armor58 2017.04.10 0 173
438
지리산둘레길을 다녀 오면서
wkawkfl119 | 2017.03.28 | 추천 0 | 조회 378
wkawkfl119 2017.03.28 0 378
437
기분 잡친 하동군 택시 (1)
jongj1953 | 2017.03.26 | 추천 1 | 조회 322
jongj1953 2017.03.26 1 322
436
3월 11일 토요걷기(주천-산동구간)을 마치고 (1)
김인주 | 2017.03.14 | 추천 0 | 조회 502
김인주 2017.03.14 0 502
435
종주이야기_백수라서 다행이다 (1)
박한규 | 2017.01.11 | 추천 1 | 조회 1017
박한규 2017.01.11 1 1017
434
지리산이 주는 선물
김명숙 | 2016.11.07 | 추천 0 | 조회 586
김명숙 2016.11.07 0 586
433
지리산둘레길 가을소풍 잘 다녀왔습니다.
이현선 | 2016.11.07 | 추천 0 | 조회 485
이현선 2016.11.07 0 485
432
용유담에서 화계리까지 달빛 밟기 (3)
유진국 | 2016.09.14 | 추천 0 | 조회 473
유진국 2016.09.14 0 473
431
지리산 둘레길 운봉→ 주천→ 산동, 언제 또다시 걸어볼 수 있으려나
김흥문 | 2016.09.11 | 추천 0 | 조회 782
김흥문 2016.09.11 0 782
430
엄청강변축제+둘레길걷기 (2)
장은영 | 2016.07.25 | 추천 0 | 조회 531
장은영 2016.07.25 0 531
429
정말 안타깝고 아쉽습니다 (1)
권순문 | 2016.07.15 | 추천 0 | 조회 775
권순문 2016.07.15 0 775
428
6월 4일 촉촉한 빗 속을 걸었던 주천~산동구간
이경숙 | 2016.06.08 | 추천 0 | 조회 669
이경숙 2016.06.08 0 669
427
5월28일 무사와 안녕을 기원하며 걸었던 운봉~주천 구간
이경숙 | 2016.06.03 | 추천 0 | 조회 604
이경숙 2016.06.03 0 604
426
5월 21일~강 바람타고 살랑살랑 걸었던 길 '장항~운봉'구간
이경숙 | 2016.05.25 | 추천 0 | 조회 553
이경숙 2016.05.25 0 553
425
5월 14일 화창한 햇살을 받으며 걸었던 금계~실상사 구간
이휴연 | 2016.05.19 | 추천 0 | 조회 612
이휴연 2016.05.19 0 612
424
하동읍 - 서당구간 표지판 증설 건의 (1)
김주인 | 2016.05.18 | 추천 0 | 조회 560
김주인 2016.05.18 0 560
423
5월 7일 이야기따라 걸었던 길, 동강~금계구간
이경숙 | 2016.05.11 | 추천 0 | 조회 674
이경숙 2016.05.11 0 674
422
4월30일 봄의 품에 젖어 걸었던 길 수철~방곡
이경숙 | 2016.05.06 | 추천 0 | 조회 520
이경숙 2016.05.06 0 520
421
4월23일 마을길따라 터벅터벅 걸었던 길 성심원~수철
이경숙 | 2016.04.29 | 추천 0 | 조회 676
이경숙 2016.04.29 0 676
420
4월 16일~산바람타고 거닐었던 운리~성심원구간 (1)
이경숙 | 2016.04.19 | 추천 0 | 조회 617
이경숙 2016.04.19 0 617